FANDOM


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의 마크와 캐릭터. 팀의 상징물인 갈매기가 있다.

롯데 자이언츠(영어: Lotte Giants)는 1982년 창단된, 부산광역시를 연고로 하는 대한민국의 프로야구구단이다. 홈 구장은 사직구장이며, 가끔씩, 정말 가끔씩 경남 창원시마산구장에서도 경기를 했었으나 NC 다이노스가 창단 작업에 들어가고 부터 마산구장은 롯데와의 인연을 끊었다.

팀의 상징물은 항구도시 부산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갈매기이다. 1982년 프로야구 원년부터 지금까지 명칭이 바뀌지 않았으며, 1984년1992년에 우승한 기록이 있다.

특징 편집

롯데는 전통적으로 수비가 약한 대신, 막강한 공격력으로 무장한 팀이다.

이것저것을 참고하라.

이것을 보면, 이대호 사진으로 도배가 된 페이지가 나올 테지만, 저것엔 롯데가 없다.

성적 편집

황금기 편집

1984년한국시리즈에서는 투수 최동원이 불가능에 가까운 투구를 하여 우승에 매우 큰 기여를 하였는데 1차전 완투승, 3차전 완투승, 6차전 구원승, 7차전 완투승 이라는 쾌거를 이루며 총 40이닝을 던졌고 앞에서 본대로 한국시리즈 우승에 필요한 4승을 혼자서 만들어냈다(...)

1992년염종석윤학길 투수의 활약으로 롯데가 우승을 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걸로 우승은 끝이었으니...

암흑기 편집

2008년 제리 로이스터 감독이 부임하기 전까지, 롯데의 시즌 성적은 지못미였다. 2001년부터 2007년까지 롯데의 순위는 8-8-8-8-5-7-7. 이것가지고 많이 까였다. 롯데 까지마라 너는 한번만이라도 신문지 흔들어봤느냐?

이때 나온말이 꼴데, 꼴지 롯데라는 뜻이다. 아무튼 까는 말이니 하지말자.

르네상스기 편집

2008년 로이스터 감독의 부임 이후로 롯데는 갑자기 성적이 좋아지게 된다.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준플레이오프에 연속으로 진출하며 가을에도 야구하는 갈매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롯데 팬들은 이를 두고 '로이스터의 마법'이라며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그 후... 편집

2011년엔 감독이 양승호로 교체되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가을야구(포스트시즌)에서 보여준 성적 부진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우승 한번 해보자!" 이런 의미에서 감독을 교체한 것인데, 교체직후 생각보다 팀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일부 롯갤러[1]들은 양승호 감독을 "양승호구"라며 비꼬고 있다.(하지마라!)

그래도 끝까지 가봐야 아는 거겠지?

응원 편집

롯데의 연고지인 부산은 야구의 열기가 매우 높은 곳이다. 지난 2010년도 시즌의 경우 117만명의 관객이 동원되어 전국 8개 구단 중 관객수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두산 베어스. 관객수 107만명) 그래서 이 곳의 응원도 또 다른 볼거리인데... 롯데 팬들은 주황색 비닐봉지를 머리에 둘러매고 신문지를 잘게 찢어 흔들어 응원한다. 《돌아와요, 부산항에》, 《부산갈매기》등을 응원가로 부르고 있으며, 그 밖의 응원문화로는 파도타기 응원, "아주라!"(관중이 받은 파울볼을 아이에게 주라는 뜻), "마!"(견제 야유) 등이 있다.

주석 편집

  1. 디시인사이드 롯데 자이언츠 갤러리 이용자